최신설교

제목 성령의 열매들
본문 갈라디아서 5:22~5:26
설교자 이수영 설교일 2014-03-16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우리가 믿지 않는 세상 사람들과 근본적으로 다른 것은 우리는 영적인 삶을 사는 것이라 했습니다. 세상 사람들과 꼭 같이 이 세상을 사는 것처럼 보여도 그리스도인들에게는 세상 불신자들에게는 없는 영적 삶이 있다는 것입니다. 영적 삶이란 하나님의 나라를 바라보고 사는 삶입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시고 사람을 지으신 목적이었습니다. 본래 우리 인간은 하나님나라의 삶을 살도록 지으심을 받았다는 말입니다. 하나님나라의 삶은 하나님과 더불어 사는 삶인데 하나님은 영이시기 때문에 우리도 영적 삶을 살지 않을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하나님께 그의 말씀에 순종하지 않는 죄를 지음으로써 하나님과의 바른 관계가 깨졌고 하나님나라의 삶을 상실했습니다. 하나님나라를 잃어버렸을 뿐 아니라 그 나라가 무엇인지조차 모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그런 우리를 하나님의 나라의 상실과 무지 속에 그대로 내버려두기를 원하지 않으셨습니다. 우리로 하여금 다시 하나님의 나라를 살 수 있는 길을 열어주셨습니다. 그 길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이신 것입니다.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의 나라를 상실하게 만든 원인인 죄의 문제를 해결하시기 위하여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이 땅에 보내시고 그를 통해 하나님나라를 알게 하실 뿐 아니라 우리의 모든 죄를 속량하시려고 우리 대신 그를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시게 하신 것입니다. 이제 그를 믿기만 하면 우리가 다시 하나님의 나라를 살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 인간은 다 죄에 물들어 타락하고 부패하여서 스스로의 의지와 힘으로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그의 가르침을 따라 살 수 없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육체의 노예가 되어 육체의 일밖에는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시기 위하여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또 보내신 이가 성령이십니다. 성령께서 우리와 함께하시고 우리가 성령을 의지하면 성령께서 우리로 하여금 육체와 함께 그 정욕과 탐심을 십자가에 못 박게 해주실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에게서 성령의 열매를 맺히게 해주실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오늘 본문 22절에서 그 성령의 열매가 어떤 것들인지를 열거하고 있습니다. 이 성령의 열매들이야말로 하나님나라의 삶이 어떤 것인지를 우리에게 보여주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성령의 열매들을 열거하며 제일 먼저 사랑을 말합니다. 그런데 사랑은 어쩌면 단순히 아홉 가지 열매 중에 순서적으로 제일 먼저 오는 것이라기보다 뒤따르는 여덟 가지 열매를 가능하게 하거나 그 모든 것을 한 마디로 요약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사랑이 없는데 무슨 희락이 있고 화평이 있으며 오래 참음과 자비와 양선과 충성과 온유와 절제가 가능하겠습니까?

사랑에 이어서 사도 바울이 언급하는 것이 희락과 화평입니다. 바울은 롬14:17에서 이 희락과 화평을 하나님나라 삶의 가장 본질적인 내용들로 말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 안에 있는 의와 평강과 희락이라." 한 것입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무엇을 먹으며 무엇을 마실까 하는 것이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 그런 나라입니다. 오직 성령 안에서 누리는 의와 평강과 희락의 나라라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여기서는 먼저 의를 말했습니다. 이 의를 달리 말하면 하나님에 대한 경외와 사랑입니다. 하나님을 경외하고 사랑하며 그 때문에 하나님의 말씀을 사랑하고 즐거워하며 순종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과의 바른 관계에 서는 것입니다. 그것이 의입니다. 그 의가 곧 하나님과의 평강입니다. 하나님과의 평강이 확보될 때 참된 희락이 우리에게 주어지는 것입니다. 하나님과의 평강 즉 바른 관계 없이 추구하고 누리는 모든 희락은 우리를 속이는 거짓 희락이며 우리를 망하게 하는 악한 희락입니다. 의 또는 사랑과 평강과 희락, 이 모든 것이 성령 안에서 그의 역사로 우리에게 맺히는 열매인 것입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이 "하나님의 나라는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 안에 있는 의와 평강과 희락이라." 한 것입니다. 그래서 어떤 사람들은 성령의 열매 아홉 가지 중 첫 세 가지를 하나님과의 관계에서의 열매라고 분류하는 것입니다. 이 하나님과의 관계에서의 성령의 열매를 맺는 사람에게 이어서 열리는 열매들이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와 자기 자신과의 관계에 있어서의 열매들입니다. 그것들이 바로 오래 참음과 자비와 양선과 충성과 온유와 절제라는 열매들인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이렇게 성령의 열매들을 열거하고는 곧 이어서 "이 같은 것을 금지할 법이 없느니라." 하는데 그것은 당연한 말입니다. 성령도 하나님으로부터 오시는 분이고 하나님 자신이시며 율법도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이기에 하나님의 법이 성령의 열매들을 금지할 수 없는 것은 너무나 분명한 일입니다. 더 나아가 하나님의 율법을 가장 잘 지키는 증거는 외적인 의식에의 참여가 아니라 성령의 열매들을 맺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오늘 본문 24절에서 "그리스도 예수의 사람들은 육체와 함께 그 정욕과 탐심을 십자가에 못 박았느니라." 합니다. 여기서 "육체"라고 한 것은 인간적이고 세상적이며 개인적이고 사적인 우리의 실존을 가리키는 말로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정욕"이라....

내용 전부보기

이전 목록 다음

  • 본문
  • 제목
  • 설교자
  • 설교일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첫페이지로 전페이지로 1 2 3 4 5 6 7 8 9 10 뒷페이지로 마지막페이지로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The Venus Factor Venus Factor Diet Plan Venus Factor Venus Factor Blog Venus Factor Bonus Venus Factor Diet Venus Factor Cost Venus Factor Account Venus Factor Amazon The Venus Factor 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