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설교

제목 의의 호심경(2)
본문 에베소서 6:13~6:17
설교자 이장우 설교일 2014-04-06

에베소서 6:13~17 의의 호심경(2)  

 

13 그러므로 하나님의 전신 갑주를 취하라 이는 악한 날에 너희가 능히 대적하고 모든 일을 행한 후에 서기 위함이라 14 그런즉 서서 진리로 너희 허리띠를 띠고 의의 호심경을 붙이고 15 평안의 복음이 준비한 것으로 신을 신고 16 모든 것 위에 믿음의 방패를 가지고 이로써 능히 악한 자의 모든 불화살을 소멸하고 17 구원의 투구와 성령의 검 곧 하나님의 말씀을 가지라

 

 

우리가 영적인 전투를 하려면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어야합니다. 하나님의 전신갑주도 의의 겉옷이라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그리고 진리의 허리띠에 대한 말씀과 의의 호심경에 대한 내용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의의 호심경에 대하여 지난주에 다 말씀드리지 못하여 오늘 다시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물론 이 제목으로 수십 번이 아니라 평생을 해도 부족한 내용입니다. 평생해도 부족하다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이 얼마나 풍성한지도 말씀하시는 것이지만 우리가 하나님의 의에 대하여 얼마나 잘못 알고 있는지도 말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지난주에 시편 73편과 하박국서를 통하여 하나님의 의에 대한 질문과 그 답변을 보면서 의인이 믿음으로 산다는 결론이 로마서 1:17절 말씀이며 이 말씀이 종교개혁의 불씨가 된 것도 말씀드렸습니다. 로마서 1:17절을 다시 봅니다. “복음에는 하나님의 의가 나타나서 믿음으로 믿음에 이르게 하나니 기록된바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함과 같으니라” 하나님의 의로 갑옷을 입어야 합니다. 그런데 그 의가 바로 복음이라고 합니다. 복음이란 인간의 행위가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값없이 주시는 은혜로서 의롭다 함을 받는 것입니다. 그런데 ‘복음이 인간에게 굴욕을 안겨준 것 같다’는 말을 지난주에 루터라는 책에서 인용하였습니다. 그런데 저는 굴욕을 안겨주었다고 표현하였습니다. 왜 믿음으로 의롭다 함을 받는 것이 인간에게 굴욕적입니까?

선악과를 따 먹을 때에 유혹이 무엇입니까? 이것을 따 먹으면 너도 하나님처럼 되리라는 유혹입니다. 이 유혹에 넘어간 모든 아담의 후손들은 스스로 신이 되려고 합니다. 그런데 현실적으로 우리의 능력은 제한적입니다. 이런 우리가 신이 되려면 능력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신을 믿는다고 하는 말 속에서는 나보다 능력이 많은 신에게 나의 정성과 나의 선행을 바쳐서 신을 기쁘게 함으로 그 신에게서 무언가 혜택을 받으려고 합니다. 이것이 타락한 인간의 속성인데도 이것을 우리는 믿음이 좋다고 보는 것입니다. 교회에서도 인간이 행할 수 있는 최고 최선의 것들을 신에게 바치라고 합니다. 그렇게 하면 신도 감동하여 그런 자에게 능력을 베풀어 준다고 합니다. 이런 것은 결코 성경이 말하는 믿음이 아니라 자신이 신이 되고 싶은 욕망일 뿐입니다.

포이에르 바흐라는 신학자는 ‘신은 인간의 투사(透寫,projection)’라고 하였습니다. 이 말은 제가 지금 예를 들은 이야기를 한 마디로 요약한 것입니다. 우리 인간을 프로젝트의 필름처럼 빛을 투사시켜서 화면에 비추어보면 인간들이 원하는 자아상이 비추어질 것입니다. 이런 것을 흔히 세상은 꿈이라고 하고 희망이라고 하고 비전이라고 합니다. 나의 마음의 소원들을 예상하여 계획한 것들을 저 미래에 투영시켜두고 그 꿈들을 이루어달라고 신에게 비는 행위들을 모아보면 결국 내가 능력이 많은 신이 되고 싶은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런 학자들은 인간들의 종교적인 열심과 정성들은 결국 자기에게로 되먹임 되는 것으로 보았습니다.

‘만들어진 신’이라는 책을 지은 ‘도킨스’라는 사람은 기독교인들이 믿는 그런 성경의 하나님이 없다고 하면서 두꺼운 책을 출판했습니다. 성경에서 말하는 죽음과 부활과 그 영원한 세계가 없다고 합니다. 그렇게 말하는 이유 중의 하나가 예수 믿는 다는 사람들이 죽음을 두려워하는 것을 보고 너희가 말하는 하나님이니 천국이니 하는 것은 없다고 말한 것입니다. 우리가 정말 성경의 말씀을 믿는다면 하루라도 빨리 죽기를 원해야 합니다. 그런데 예수를 믿는다고 하는 사람들이 죽음에 벌벌 떠는 것을 보니 하나님이 없다고 한 것입니다.

히브리서 2:14~16절입니다. “14 자녀들은 혈과 육에 속하였으매 그도 또한 같은 모양으로 혈과 육을 함께 지니심은 죽음을 통하여 죽음의 세력을 잡은 자 곧 마귀를 멸하시며 15 또 죽기를 무서워하므로 한평생 매여 종노릇 하는 모든 자들을 놓아 주려 하심이니 16 이는 확실히 천사들을 붙들어 주려 하심이 아니요 오직 아브라함의 자손을 붙들어 주려 하심이라” 우리가 혈과 육에 속한 증거가 무엇인가 하면 죽음을 두려워합니다. 이 죽음은 단지 목숨 끊어지는 죽음만이 아니라 세상에서 실패와 자존심상하는 것들도 포함됩니다. 그래서 자존심상하는 것보다 차라리 죽음을 택하기도 합니다. 우리 모두가 이런 자들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이런 자들 가운데 아브라함의 자손을 붙들어 주시기 위하여 혈과 육을 입으시고 죽음에까지 이르신 것입니다.

여기서 아브라함의 자손을 붙들어주신다는 말씀을 보시기 바랍니다. 아브라함의 자손 즉 아브라함의 씨를 말하는 것은 아브라함이 믿음으로 의롭다 함을 받은 그 믿음을 받은 사람입니다. 이것은 예수님의 십자가의 죽으심으로 하나님의 의를 완성하신 결과 그 의를 자기 백성들에게 값없이 주시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아브라함이 믿음으로 받은 복입니다. 그러므로 아브라함이 자기 행위로 의롭다 함을 받은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믿음으로 의롭다 함을 받은 것입니다. 다윗도 자기의 행위가 아니라 예수님을 믿음으로 의롭다 함을 받았습니다. 그러므로 믿음으로 의롭다 함을 받는다는 말은 자기의 행위가 아니기에 인간적인 입장에서 보면 굴욕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예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도 굴욕을 당하기 싫어합니다. 믿음 자체가 굴욕적인 일인데도 불구하고 자신의 믿음을 가지고 자랑하고 싶어 합니다. 여기서 믿음을 자랑한다는 말은 하나님께서 값없이 주시는 믿음이 아니라 자기의 행위입니다. 그러므로 믿음을 말하면서 자기를 자랑할 것이 있다면 이 사람의 믿음이란 성령으로 주어진 믿음이 아니라 자기의 행위로 나온 믿음입니다. 이런 것을 믿음이라고 하지 않고 행위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성령이 임하여야 죄가 무엇인지 은혜가 무엇인지도 알게 됩니다. 아브라함이 예수님의 때를 기다리다가 예수님을 보고 기뻐하였다고 합니다(요8:56). 다윗도 그리스도를 고백하였습니다(마22:45). 그러므로 아브라함과 다윗이 믿음으로 받은 복이 무엇인지 보겠습니다.

로마서 4:1~8절입니다. “1 그런즉 육신으로 우리 조상인 아브라함이 무엇을 얻었다 하리요 2 만일 아브라함이 행위로써 의롭다 하심을 받았으면 자랑할 것이 있으려니와 하나님 앞에서는 없느니라 3 성경이 무엇을 말하느냐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믿으매 그것이 그에게 의로 여겨진바 되었느니라 4 일하는 자에게는 그 삯이 은혜로 여겨지지 아니하고 보수로 여겨지거니와 5 일을 아니할지라도 경건하지 아니한 자를 의롭다 하시는 이를 믿는 자에게는 그의 믿음을 의로 여기시나니 6 일한 것이 없이 하나님께 의로 여기심을 받는 사람의 복에 대하여 다윗이 말한 바 7 불법이 사함을 받고 죄가 가리어짐을 받는 사람들은 복이 있고 8 주께서 그 죄를 인정하지 아니하....

내용 전부보기

이전 목록 다음

  • 본문
  • 제목
  • 설교자
  • 설교일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첫페이지로 전페이지로 1 2 3 4 5 6 7 8 9 10 뒷페이지로 마지막페이지로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The Venus Factor Venus Factor Diet Plan Venus Factor Venus Factor Blog Venus Factor Bonus Venus Factor Diet Venus Factor Cost Venus Factor Account Venus Factor Amazon The Venus Factor 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