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설교

제목 평안의 복음
본문 에베소서 6:13~6:17
설교자 이장우 설교일 2014-04-13

에베소서 6:13~17 평안의 복음

2014. 4. 13

 

 

13 그러므로 하나님의 전신 갑주를 취하라 이는 악한 날에 너희가 능히 대적하고 모든 일을 행한 후에 서기 위함이라 14 그런즉 서서 진리로 너희 허리띠를 띠고 의의 호심경을 붙이고 15 평안의 복음이 준비한 것으로 신을 신고 16 모든 것 위에 믿음의 방패를 가지고 이로써 능히 악한 자의 모든 불화살을 소멸하고 17 구원의 투구와 성령의 검 곧 하나님의 말씀을 가지라

 

영적인 전투를 위하여 성도가 갖추어야 할 무장에 대하여 지금까지 하나님의 전신갑주, 진리의 허리 띠, 의의 호심경을 보았습니다. 오늘은 평안의 복음이 준비한 것으로 신을 신는다는 말씀을 보겠습니다. 평안의 복음의 준비한 것으로 신을 신는다는 말이 어렵습니다. 그래서 여러 번역으로 비교해 봅니다. 개역한글에서는 “평안의 복음의 예비한 것으로 신을 신고”입니다. 이것을 개정한 것인 평안의 복음이 준비한 것으로 신을 신고라고 하였습니다. ‘복음의’를 ‘복음이’로 바꾸었습니다.

우리나라의 ‘의’란 주격인지 소유격인지 목적격인지 그 문맥을 보아야만 합니다. 그래서 개정역에서는 평안의 복음이 예비한 신을 신고로 번역하였습니다. 그러면 영적인 전투의 무장에서 복음의 신을 신는데 그 복음의 신이 평안의 복음이 예비한 신이라는 말입니다. 이 말을 이해하려면 평안의 복음이라는 말이 제일 중요합니다. 그래서 설교제목을 평안의 복음이라고 하는데 복음이 어떤 평안을 주는지를 보겠습니다. 그러면 그 복음이 주는 평안이 예비한 신과 연결이 됩니다. 이런 식으로 보려면 국어사전을 보아야하는데 이렇게 파고 들어가면 나중에 성경이 말하고자 하는 뜻은 놓쳐버리고 문자에 갇혀버리게 되는 경우를 종종 경험합니다. 그래서 한 단어란 그 자체의 의미보다는 다른 단어들과의 비교를 통하여 변별력을 나타내게 됩니다.

다른 번역을 좀 더 보겠습니다. 표준 새 번역입니다. “발에다가는 평화의 복음을 전할 채비를 하십시오.” 공동번역은 “발에는 평화의 복음을 갖추어 신고”입니다. 여기에 영어 번역과 헬라어까지 이야기하면 단어 풀이하다가 한 시간 다 갈 것입니다. 제가 이렇게 소개하는 이유는 성경의 한 문장이나 한 단어를 볼 때에 과연 어떤 방향과 관점을 가지고 보느냐가 중요합니다. 모든 성경이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 합니다(요5:39). 그렇다고 성경 모든 글자가 다 예수를 증거 하느냐고 따지는 분들도 있습니다. 특히 학자일수록 성경은 예수 그리스도만 증거 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하게 증거 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천지 창조도 예수 그리스도를 위하여 창조된 것입니다(골1:16). 그래서 저는 하나님의 전신 갑주도 지금까지 예수 그리스도를 덧입는 것으로 보았습니다.

오늘의 말씀도 마찬가지입니다. 평안의 복음으로 예비한 신을 신으라는 것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무장하라는 말씀입니다. 바울사도가 로마 군병들의 무장을 보고 신이라고 예기하였다고 봅니다. 군인이 전투에 나갈 때에 신발이 아주 중요합니다. 그래서 로마 군병들이 신발을 가죽과 쇠붙이로 견고하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적들이 길에다가 뾰족한 쇠붙이를 던져놓으면 말이나 사람들이 그것을 밟게 되면 부상으로 전투를 할 수 없기에 그렇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군에 가본 남자들은 전투화에 대한 추억들이 다 있을 것입니다. 저는 80년대 초에 군대를 갔는데 전투화가 발에 맞지 않다고 하니 발을 신에 맞추라고 하였습니다.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만 대한민국의 군대가 이랬습니다. 그래서 무슨 전투를 한다고 하겠습니까? 어떻든 신은 전투에 아주 중요한 기능을 합니다. 그래서 영적인 전투의 신도 평안의 복음으로 예비 된 신이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에베소서 2:14~18절에서 평안의 복음을 봅니다. “14 그는 우리의 화평이신지라 둘로 하나를 만드사 원수 된 것 곧 중간에 막힌 담을 자기 육체로 허시고 15 법조문으로 된 계명의 율법을 폐하셨으니 이는 이 둘로 자기 안에서 한 새 사람을 지어 화평하게 하시고 16 또 십자가로 이 둘을 한 몸으로 하나님과 화목하게 하려 하심이라 원수 된 것을 십자가로 소멸하시고 17 또 오셔서 먼 데 있는 너희에게 평안을 전하시고 가까운 데 있는 자들에게 평안을 전하셨으니 18 이는 그로 말미암아 우리 둘이 한 성령 안에서 아버지께 나아감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평화라는 말과 평안이라는 말이 많이 사용되었습니다. 헬라어에는 평화와 평안이 같은 말입니다. ‘에이레네’라는 말을 들어보셨을 겁니다. 이 단어는 성경에서 평강, 안전, 화친, 화해, 태평 등으로 사용됩니다. 이 평화와 평안이라는 단어는 성경에서 메시아 왕국의 본질적인 특징을 나타내기에 메시아의 구원과 동의어로 사용됩니다. 그러므로 14절을 보시면 그는 우리의 화평이라고 합니다. 그가 바로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어떻게 우리의 화평이 되십니까? 하나님과 우리 사이의 원수 된 것을 그의 죽으심으로 화목의 제물이 되셨습니다. 또한 유대인과 이방인의 원수된 것도 그의 육체로 헐어버리시고 법조문으로 된 계명을 폐하시고 십자가로 이 둘을 한 몸으로 만드시고 그 십자가로 원수 된 것을 소멸하시고 평안을 전하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평안의 복음이란 결국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라는 말씀입니다. 그러므로 이 복음을 받은 자는 평안입니다.

요한복음 14:25~27절입니다. “25 내가 아직 너희와 함께 있어서 이 말을 너희에게 하였거니와 26 보혜사 곧 아버지께서 내 이름으로 보내실 성령 그가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생각나게 하리라 27 평안을 너희에게 끼치노니 곧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내가 너희에게 주는 것은 세상이 주는 것과 같지 아니하니라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도 말고 두려워하지도 말라”

예수님께서 처소를 마련하기 위하여 떠나신다고 하시자 제자들이 근심하고 두려워합니다. 이 때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이 내가 가서 내 보혜사를 보내시겠다고 합니다. 보혜사가 오시면 예수님의 말씀을 생각나게 하고 가르치신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평안을 준다고 합니다. 예수님의 평안을 주시는데 이 평안을 세상이 줄 수도 없고 알 수도 없는 평안입니다.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계시면서 누린 평안은 바로 성령으로 인한 평안입니다. 내가 아버지 안에 아버지가 내 안에 있다고 하신 말씀은 성령으로 충만하셨기에 하신 말씀입니다.

요한복음 16:32~33절입니다. “32 보라 너희가 다 각각 제 곳으로 흩어지고 나를 혼자 둘 때가 오나니 벌써 왔도다 그러나 내가 혼자 있는 것이 아니라 아버지께서 나와 함께 계시느니라 33 이것을 너희에게 이르는 것은 너희로 내 안에서 평안을 누리게 하려 함이라 세상에서는 너희가 환난을 당하나 담대하라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 제자들이 다 도망가고 예수님 홀로 계실 때가 온다고 하시면서 벌써 왔다고 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홀로 계시는 것이 아니라 아버지와 함께 계신다고 합니다. 이 아버지와 아들의 하나 된 관계가 성령이며 처소입니다. 그래서 제자들에게 두려워하지 말라고 하시면서 보혜사 성령을 약속하신 것입니....

내용 전부보기

이전 목록 다음

  • 본문
  • 제목
  • 설교자
  • 설교일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첫페이지로 전페이지로 1 2 3 4 5 6 7 8 9 10 뒷페이지로 마지막페이지로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 배너
The Venus Factor Venus Factor Diet Plan Venus Factor Venus Factor Blog Venus Factor Bonus Venus Factor Diet Venus Factor Cost Venus Factor Account Venus Factor Amazon The Venus Factor Book